로고

“겨울철 실내외 기온 차 커지면 여성갱년기 증상 악화”

이지연 기자 | 기사입력 2023/12/20 [09:56]

“겨울철 실내외 기온 차 커지면 여성갱년기 증상 악화”

이지연 기자 | 입력 : 2023/12/20 [09:56]

 

여성갱년기의 대표적인 증상은 갑작스레 덥다가 추워지고 땀이 나는 발한 증상, 얼굴이 화끈거리는 안면 홍조, 관절 통증 등이다. 이 같은 증상은 추운 겨울 실내외 기온차가 커지면 더욱 심해질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일조량이 줄어드는 겨울철엔 짜증이나 우울감도 커질 수 있다.

 

대부분의 중년 여성들은 갱년기를 어떻게 관리하고 있을까. 지난해 동국제약이 시장조사기관 코리아리서치와 함께, 여성갱년기 증상 경험자 203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질환 관리 방법으로 ‘약국약 복용 또는 병원 진료를 받는다’가 34.5%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다음으로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가 29.6%를 차지해 다수의 중년 여성들이 갱년기 증상을 방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갱년기는 개인차가 있지만 대체로 45~55세 중년 여성에게 나타나며 폐경 전후로 여성호르몬인 에스트로겐 분비량 감소로 인해 신체적, 심리적 변화를 겪는 시기를 의미한다. 안면홍조, 발한, 관절통 등 신체적인 증상 외에도 우울, 짜증, 불면(수면장애) 같은 심리적 증상들도 나타난다. 이런 증상들은 추후 노년기 건강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초기부터 적극적으로 관리해야 한다.

 

하지만 이 같은 갱년기 증상을 일종의 단순 노화현상으로 인식해 방치할 경우 증상이 악화되고 노후의 삶의 질이 크게 떨어질 수 있다. 특히 요실금, 골다공증과 같은 만성질환으로 발전할 가능성도 높기 때문에 건강한 노년을 보내기 위해서는 반드시 적절한 관리가 필요하다.

 

여성갱년기 증상을 개선하는 의약품에는 대표적으로 호르몬제와 생약성분 여성갱년기 치료제가 있다. 호르몬제는 병의원에서 주기적으로 검사와 처방을 받아야 하는 반면, 생약성분 갱년기 치료제는 처방전 없이 약국에서 구입할 수 있는 일반의약품으로 호르몬제의 부작용이 없으면서도 동등한 개선 효과를 나타낸다.

 

동국제약 관계자는 “최근 추워진 날씨로 갱년기 증상이 심해져 어려움을 호소하는 중년 여성들이 늘고 있다”며, “갱년기 증상을 단순노화로 방치하면 요실금, 골다공증 등 다양한 질환의 발생가능성이 높아질 수 있어 입증된 의약품으로 초기부터 관리하고, 특히 호르몬 치료에 대한 부담감이 있다면 좋은 선택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초이스팜 이지연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