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고

“농촌 노년 여성 척추 건강 취약…건강관리 인프라 구축 필요”

이지연 기자 | 기사입력 2024/01/11 [21:15]

“농촌 노년 여성 척추 건강 취약…건강관리 인프라 구축 필요”

이지연 기자 | 입력 : 2024/01/11 [21:15]

보라매병원 전경

노년층에게 척추 건강은 삶의 질과 건강한 노년을 위해 중요하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척추 주변 근육의 노화로 인한 척추 근감소증은 노년층의 일상 활동을 직접적으로 방해해 침대에서 보내는 시간을 늘리고 삶의 질을 저하시킨다. 

 

또 척추기립근과 다열근은 척추의 안정성을 유지하는 역할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데, 해당 근육의 힘이 약해지면 요추전만각이 감소해 개인의 신체적 기능이 손상되며, 이는 요통 발병률의 증가와 연관된다. 따라서 노인의 근감소증과 척추 변형을 예방하고 치료하는 것은 노년층 삶의 질 향상에 필수적이다.

 

서울대학교병원운영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재활의학과 이상윤 교수와 영상의학과 김동현 교수 연구팀은 서울대학교 노화고령사회연구소의 지원을 받아 도시와 농촌에 각각 거주하고 있는 노인 여성의 척추 건강과 근감소증, 노동과 운동의 상관관계를 비교 분석한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전북 순창군에 거주하는 70세 이상 노인과 성별-연령이 매칭된 서울에 거주하는 노인을 대상으로 직업상태 및 운동참여 정도를 조사했다. 또 척추 컴퓨터 단층 촬영을 통해 대상자의 요추 신전근을 3차원 분석하고 척추 및 신체 운동 능력을 평가했다. 

 

연구 결과 농촌의 노인들이 도시의 노인들에 비해 단순 노동 및 농어업에 더 높은 비율로 종사하고 있었다. 반면 운동 참여율에서는 정반대의 결과가 나타났는데, 유형에 관계없는 운동 참여율은 농촌 여성(60%)이 도시 여성(92%)보다 유의하게 낮았다. 

 

척추 기능 평가에서도 척추 안정화와 연관된 등척성 체간 신전근력이 도시 노인에 비해 농촌 노인이 더 작았으며, 허리 기능장애 점수도 농촌 노인이 더 높았다. 이러한 척추 기능의 차이는 궁극적으로 척추 만곡 정도와도 연관이 있는데, 도시 노인보다 농촌 노인이 요추가 더 많이 굽어져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즉 운동보다 노동과 생업 활동에 더 많이 참여하는 농촌 지역의 노인에서 척추 기능이 상대적으로 더 저하돼 있다는 것을 시사한다. 

 

이는 도시 지역이 여가 활동이나 스포츠 활동을 영위할 수 있는 인프라가 더 좋기 때문에 노년층의 관심도가 높은 반면, 농촌 지역의 경우 농업, 임업, 어업, 단순 노동 분야의 취업률이 높아 근골격계 질환에 더 취약할 수 있다고 설명할 수 있다.

 

이상윤 교수는 “농촌지역의 노인은 도시지역의 노인에 비해 병원 이용률과 물리치료 처방률도 유의하게 낮았으며 이처럼 농어촌 지역에 거주하는 노년층에게 의료복지 인프라의 차이가 만성질환과 퇴행성 척추 질환의 조기 진단과 치료 예후에 중요한 영향을 미친다”며 “노년층의 척추 건강와 운동습관 지원을 위한 건강관리 서비스에 대한 더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초이스팜 이지연 기자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